팝업닫기

지역개발정보

home 정보광장지역개발정보
밴드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sns공유
게시판 제목, 작성부서, 등록일, 첨부파일, 조회수로 구성된 표
제목 인천상의, 인천시에 ‘지방산업단지 통합 관리기관 설립’ 제안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9-03-07 10:30 조회 69
출처 : 인천상공회의소
문의처 : 인천상공회의소 경제산업부 손성훈 과장(☏032.810.2862)
첨부파일 참조 . 링크 : 인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인천상의, 인천시에 ‘지방산업단지 통합 관리기관 설립’ 제안
- 기반 시설의 노후화, 단지 환경 악화 등으로 경쟁력과 생산성 저하
- 체계적인 관리 기관 통해 구조구도화 및 환경개선 사업 수행해야

인천상공회의소(회장 이강신, 이하 ‘인천상의’)는 6일 인천 지역 원도심 산업단지의 부활을 위하여 인천지역 14개 지방산업단지를 통합 관리하는 ‘인천지역 산업단지 총괄 관리기관’을 설립할 것을 인천시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현재 인천지역에는 3개 국가산업단지를 제외하고, 14개의 지방산업단지가 소재하고 있다. 이들 지방산업단지는 인천 경제의 중요한 축으로 지역 제조업을 이끄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오고 있다.

하지만 준공된 지 40년이 훌쩍 넘은 인천기계산단, 인천지방산단을 비롯 인천서부산단 등도 조성한지 오래되면서 기반 시설의 노후화, 단지 환경 악화 등으로 경쟁력과 생산성이 저하되고 있다.

산업단지 환경 개선 및 업종 구조구도화가 절실한 상황이지만 인천지역 지방산업단지는 관리기관의 난립 및 영세성으로 인해 각종 사업을 수행할 여건이 안 돼 정부의 지원혜택을 거의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인천 지역 지방산업단지의 관리주체는 입주자, 경제자유구역청, 기초지자체 등으로 제각각이다.

반면 남동산단, 부평산단 등 국가산업단지는 정부 산하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을 통해 각종 구조고도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청년교통비 지원, 공동직장어린이집 지원 등 근로자들의 환경 개선사업들이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예전 2000년대 후반에도 인천 지역의 산업단지 관리기관을 통합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그 당시에는 지방산업단지가 5개 정도에 불과해 논의 정도에서 그쳤었다”면서 “하지만 현재 10개가 넘고 계속해서 일반산업단지가 조성되고 있어 인천시 차원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부산광역시가 2016년부터 산하 기관을 통해 지방산업단지의 관리를 총괄 수행하고 있다”면서, “인천지역 지방산업단지를 총괄 관리하는 기관을 설립해 지방산업단지 입주 기업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고, 노후 지방산업단지에 대한 구조 고도화와 환경 개선 사업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첨부파일
링크